추수감사절 앞둔 美 월마트서 총격사건…"범인 포함 7명 사망"

22일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에 있는 한 대형마트 매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 총 7명이 숨졌다고 CNN 방송 등 외신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밤 체서피크 월마트 슈퍼센터 내부에서 한 괴한이 직원 등을 겨냥해 총격을 가하면서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오후 10시 12분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 수색 결과 희생자 6명과 용의자 등 총 7구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총격은 이미 멎은 상황이었고, 용의자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총격은 매장 내부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만, 시신 한 구는 매장 밖에서 발견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상자 중 5명은 노퍽 종합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숨진 용의자가 해당 마트의 직원이거나 과거 일했던 경력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체서피크 경찰의 리오 코진스키 대변인은 "경찰이 도착했을 때 총격이 이미 멈춘 상태였다"며 "경관들이 총을 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나, 용의자가 자해로 숨졌는지는 아직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월마트는 트위터로 성명을 내고 "체서피크 매장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사건으로 충격을 받았다"며 "피해자들과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 직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크 워너 연방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체서피크 월마트에서 또다른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는 소식에 신물이 난다"고 썼고, 루이즈 루커스 버지니아주 상원의원은 "많은 생명을 앗아간 이 총격 사태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낼 때까지 쉬지 않겠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