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우루과이전 출격할듯…벤투 "출전 가능, 마스크도 익숙"

안면 부상을 입은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에 출격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우루과이와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하루 앞둔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햄스트링을 다쳤던 풀백) 김진수(전북)는 출전할 수 있다.

다만,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이 다음날 열릴 우루과이와 경기 출전이 가능할 정도로 안와 골절상에서 회복했다는 얘기다. 벤투 감독은 또 "손흥민이 마스크 착용을 그렇게 불편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익숙해진 것 같다. 손흥민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팀에 잘 섞여들어 있다. 남은 훈련을 잘 지켜보고, 계획대로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햄스트링을 다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은 우루과이전 출전이 어렵다고 벤투 감독은 전했다. 벤투 감독은 "늘 16강에 오르는 팀이라면 압박감을 느껴야겠지만, 한국은 그런 팀이 아니다. 최선을 다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신중하게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과 우루과이의 1차전은 한국시간으로 24일오후 1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