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과 전통 택한 바이든, 파월 Fed 의장 유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차기 의장으로 재지명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2일 미국의 경기 회복 과정에서 암초로 등장한 인플레이션 대응에 역점을 두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파월 의장의 재지명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의 연준 부의장 지명을 공식화했다.

회견에 참석한 파월 의장은 "고물가는 가족들특히 음식주택교통 같은 필수품의 높은 비용을 제대로 감당할 수 없는 이들에게 타격을 준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파월 의장은 또 "우리는 경제더 강력한 노동시장을 지원하고 추가 물가 상승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의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위기에서 전례가 없을 정도로 1년 만에 회복했다면서 이는 자신의 경제정책과 연준의 금융정책이 효과를 발휘할 결과라고 평가했다또 자신은 연준의 안정성과 독립성을 원한다면서 파월 의장의 변함없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은 자신이 그를 재지명한 중요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 회복 추세를 일관성 있게 이어가기 위해 파월 의장의 연임을 결정했다는 뜻이자금리 인하를 노골적으로 요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처럼 연준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월 의장이 경기 회복과 인플레이션과 싸움을 꿰뚫어 볼 수 있는 적임자라면서 연준이 기후변화에서도 다른 중앙은행을 선도하는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