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르면 23일 비축유 방출 발표

전 세계적으로 유가가 치솟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23일) 비축유 방출 방침을 밝힐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22일 바이든 대통령의 비축유 방출 발표는 한국과 인도일본과 함께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현재 상황은 유동적이지만미국은 3500만 배럴 이상의 방출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와 관련백악관은 비축유 방출에 대해 결정된 게 없으며미국은 다른 나라들과 접촉하고 있고 유가 억제를 위한 다양한 옵션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비축유 카드는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 경제 회복 저해 요소인 유가 상승을 억제하라는 압박에 따른 것이다앞서 미국 정부는 국제 유가 억제를 위해 한국과 중국인도일본 등 주요 석유 소비국에 비축유 방출을 요청했다.

한국 정부는 비축유 방출 여부를 검토 중이며미국의 요청을 받은 다른 국가들의 움직임을 보면서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인도 정부는 이날 비축유 긴급 방출의 양과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면서도 다른 주요 소비국과 조율된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번 조치가 비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 국가들이 미국의 증산 요구를 거부한 상황에서 유가를 억제하려는 주요 석유 소비국들에 의한 전례 없는 노력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동시에 이 조치는 세계 석유 시장을 통제하려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중심의 OPEC+에 맞서는 한편 OPEC의 석유공급 계획을 재고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