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에서 거리응원 펼쳐진다..."안전 관리 주력"

지난 2002년 이후 거리 응원이 이어졌던 광화문광장.이번 카타르 월드컵 기간에도 광장 응원이 펼쳐질 전망이다.

평소 같으면 4년 주기로 열리는 평범한 행사인데 이번엔 우여곡절이 많았다.불과 3주 전 이태원 참사를 겪으면서 인파 사고 관련한 우려가 컸고축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시기상조라는 여론도 있었기 때문이다.

논란이 많았지만 결국, 첫 예선 경기를 이틀 앞두고 광장 사용 허가 결정이 떨어졌다.서울시는 안전 확보와 원활한 동선 관리, 비상 상황에 대한 신속 대응을 조건으로 허가 결정을 내렸다.관할 지자체인 서울시와 종로구 모두 '안전한' 행사 개최를 강조했다.

안전 관리 계획은 '붉은악마' 가 원래 세웠던 계획보다 보강됐다.안전 관리 인원은 원래 계획보다 2배 많은 3백여 명을 배치할 계획이다.이는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 당시였던 90명의 3배 수준이다.

서울시도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인력 270여 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행사 종료 시까지 광화문광장과 가장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는 임시 폐쇄하고 지하철 5호선도 광화문역의 혼잡수준을 지켜보고 필요하면 무정차 통과시킬 계획이다.

시민들 역시 거리응원은 즐기되 안전 관리가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이다.붉은악마 측은, 아픔과 슬픔을 기억하면서 모두에게 작은 위로가 되도록 응원을 펼칠 예정이며 무엇보다 안전 관리 계획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했다.

거리 응원은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조별리그 첫 예선 경기인 오는 24일과 28일, 12월 2일 펼쳐질 전망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