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지옥'이다

— 넷플릭스 '지옥' 공개 하루 만에 전 세계 드라마 1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감독 연상호)이 공개 첫날 전 세계 드라마 순위 1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난 19일 공개한 드라마 '지옥'은 24시간 시청률이 반영된 첫 차트에 1위로 진입했다. 8일 만에 1위를 기록한 '오징어 게임'보다 7일 빠른 속도다. 그동안 1위를 지켰던 '오징어 게임'은 2위로 내려 앉았다.

'지옥'은 공개 첫날 한국을 포함해 벨기에, 홍콩, 베트남, 모로코 등 24개국에서 1위에 올랐다. 프랑스와 인도 등에선 2위, 미국과 독일 등에선 3위를 기록중이다.

지옥의 사자들에게 지옥행 '예고장'을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다룬 '지옥'은 혼란을 파고든 종교단체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부딪치는 이야기를 다뤘다.

앞서 BBC는 “엄청난 성공을 거둔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이어 '지옥'은 이미 치솟고 있는 한국의 TV·영화산업의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