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추수감사절 여행 자제하라" 권고

미 보건 당국이 추수감사절 연휴를 앞두고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헨리 워크 국장은 19일 “감염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고, 지역간 전파 가능성으로 인해 여행 자제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추수감사절에 오로지 가정에서 함께 사는 이들과 시간을 보내라”고 당부했다. 권고 지침에는 '함께 사는 사람'의 개념을 추수감사절 이전 최소 14일 동안 같은 집에서 산 사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이 같은 여행 자제 권고를 무시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CDC는 이들 역시 마스크 착용과 집 밖의 사람들과 6피트 거리두기, 야외 소규모 모임 등 예방조치를 따를 것을 당부했다.

전문가들은 추수감사절을 계기로 친구와 가족이 모이고 감염 가능성이 큰 실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확산이 가속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