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존 주택 월간 매매량 14년만의 최대

미국의 지난달 기존 주택 매매량이 14년 만의 최대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미국의 10월 기존 주택 매매량은 전월보다 4.3%(연율 기준) 증가한 685만건으로 2006년 2월 이후 가장 많았다.

이로써 기존 주택 매매는 5개월 연속 늘어 7년 만의 최장 기간 증가세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존 주택의 가격(중간값 기준)도 1년 전보다 15.5% 오른 31만 3천 달러로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특히 100만달러 이상 주택 가격이 1년 사이 두배 이상으로 뛰어오르는 등 고가 주택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사상 최저 수준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택근무 확산 등의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WSJ은 풀이했다.

마크 잔디 무디스애널리틱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원격근무가 일상화되자 사람이 붐비는 대도시를 벗어나 교외 단독주택에서 살고 싶어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주택 선호도의 근본적인 변화"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일시적인 모기지 상환 유예와 같은 정책이 만료되는 내년에는 주택시장 열기가 식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밀레니얼 세대가 주택구입 연령대로 대거 진입함에 따라 수요가 여전히 왕성할 것이라는 낙관론도 있다고 WSJ은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