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74만건…5주 만에 첫 증가

미 노동부는 19일 지난주(11월 8일∼1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3만 1천건 늘어난 74만 2천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5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2만 9천건 감소한 637만건으로 집계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 급증과 일부 영업제한 조치 속에서 노동시장 회복에 제동이 걸렸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바이러스 급증이 미 경제 회복을 계속 억누르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