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우주정거장에 사상 첫 흑인 여성 우주비행사 탄생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장기간 머물며 임무를 수행할 첫 흑인 여성 우주비행사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18일 NBC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NASA 소속인 우주비행사 제시카 왓킨스는 내년 4월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ISS로 향할 예정이다.

왓킨스는 흑인으로는 두 번째흑인 여성으로는 최초로 ISS에서 장기간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비행사가 되는 것이다작년에는 흑인 남성인 빅터 글러버가 흑인 처음으로 ISS에서 우주비행사로서의 장기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크루―4'로 명명된 이번 임무에는 NASA 소속 우주비행사인 셸 린드그렌과 로버트 하인스유럽우주국(ESA) 소속인 사만다 크리스토포레티 등 3명도 함께한다이들은 6개월 동안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머물 예정이다.

왓킨스는 스탠퍼드대학에서 학사 학위를 받고캘리포니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지질학자로 이번 임무 기간 자신의 전문분야에 관한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왓킨스는 2017년 우주비행사 후보로 뽑혔으며우주로 나가는 것은 이번 임무가 처음이다그는 또 수십억 달러를 투입하는 인류의 달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프로젝트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NASA는 2025년을 목표로 한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인류 최초의 여성 우주비행사와 유색인종 우주비행사를 달에 착륙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지난 21년 동안 소수의 흑인 우주비행사들이 우주정거장을 방문했지만대부분은 보통 2주 미만으로 단기간만 머물며 임무를 수행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