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스펙트럼 ‘사회성 결핍’은 뇌 두정엽 때문”

자폐 스펙트럼 장애인들이 눈 맞추기를 싫어하는 등 사회성 결핍을 보이는 것은 뇌 두정엽의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대 의대 정신의학 전문의 조이 허쉬 교수 연구팀은 자폐 스펙트럼 환자 17명과 정상인 19명에게 센서가 장착된 모자를 쓰고 얼굴을 마주 보게 한 뒤 근적외선 분광법으로 뇌 활동을 비교 분석했다.

근적외선 분광법은 뇌 안으로 광선을 발사해 뇌 활동 정보를 광선 신호로 기록하는 분석법이다.분석 결과 자폐 환자는 눈을 마주칠 때 정상인보다 배측 두정엽의 활동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폐증 증상이 심한 환자일수록 두정엽의 활동이 더 떨어졌다.배측 두정엽은 시각적 자극을 평가하고 그에 대한 반응을 유도하는 뇌 부분이다.연구팀은 뇌의 배측 두정엽을 관찰해 자폐 스펙트럼의 진단과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 논문은 온라인 과학 전문지 ‘공공 과학 도서관(PLoS One)’ 최신호에 실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