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 힐튼, 동갑내기 사업가와 웨딩마치

힐튼 호텔 그룹의 상속녀이자 가수 겸 배우 패리스 힐튼(40)이 결혼했다.

12일 피플 등은 힐튼이 지난 11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벨에어 저택에서 동갑내기 사업가 카터 리움과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힐튼은 자신의 블로그에 예식 사진을 공개하면서 ‘꿈꾸던 결혼식의 신부가 된 것에 대한 첫 소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심경을 전했다.

힐튼은 “나는 지난 20년 간 세간의 이목을 끌며 매우 특별한 삶을 살아왔다. 나는 항상 내 꿈을 함께 나누고, 미래를 건설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었다. ‘패리스 힐튼’에 끌리는 사람이 아니라 진짜 나를 사랑해줄 사람 말이다”라며 “나는 카터와의 러브 스토리가 자랑스럽고, 이제 시작이라는 게 더 흥분된다”고 말했다.

힐튼은 남편 리움과 지난 2019년부터 교제를 시작해 2년 만에 부부가 됐다. 과거 힐튼은 배우, 사업가, 패션모델과 세 차례 약혼했으나 모두 헤어졌다.

결혼식은 힐튼호텔 창업주 콘래드 힐튼의 옛 저택에서 열렸다. 패리스 힐튼은 콘래드 힐튼의 증손녀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힐튼은 결혼식 당일 네 차례 웨딩드레스를 갈아입었으며, 결혼식에는 배우 겸 모델 킴 카다시안, 방송인 니콜 리치, 팝스타 데미 로바토와 폴라 압둘 등 미국 연예계 유명 인사들이 참석했다.

예식은 사흘간 진행될 예정이다. 힐튼과 리움 부부는 11일 웨딩마치에 이어 12일에는 샌타모니카 피어에서 파티를 열고, 13일에는 별도의 축하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힐튼의 결혼식은 방송 프로그램으로도 제작된다. ‘패리스 인 러브’라는 제목으로 NBC유니버설의 스트리밍 플랫폼 ‘피콕’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