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탄핵 여론조사...찬성 49%-반대 46%
NBC-WSJ 공동 조사…한달 사이 찬반 역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놓고 미국 시민들 사이에서 찬반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BC 방송은 3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하느냐는 질문에 찬성 49%, 반대 46%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30일 미국 성인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3.3%포인트다.

지난 9월 같은 조사에서는 탄핵 찬성 43%, 반대 49%로 한 달 만에 탄핵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더 많아졌다.

응답자 가운데 민주당원의 88%가 탄핵에 찬성한 반면, 공화당원의 90%는 탄핵에 반대했고 무당파는 탄핵 찬성 43%, 탄핵 반대 46%로 나타났다.

내년 11월 대선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주요 주자들과의 가상 대결에서 여전히 10%포인트 가까운 격차로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로 41%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50%의 지지를 얻어 42%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지난달 27~30일 720명의 미 유권자들을 대상을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3.65%포인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