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독감' 현실화하나…텍사스 어린이 환자 급증

코로나19 재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미국 텍사스주에서 독감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등 질환으로 응급실을 찾는 어린이가 급증하고 있다고NBC 방송이 2일 보도했다.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있는 쿡 어린이병원은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응급실을 찾은 어린이 환자가 564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의료진이 온종일 2분 30초마다 환자 한 명씩 검사한 셈이다. 스티븐 러브 댈러스-포트워스 병원협의회장은 노스텍사스 지역에 있는 병원들마다 똑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 병원협회에 따르면 현재 주 전체 소아과 병상 점유율은 88%인데 반해 텍사스 북부 지역 병원의 소아과 병상 점유율은 95% 기록하고 있다. 응급실을 찾는 다수는 외래 진료만 받고 귀가하고 있으며, 독감이나 다른 질환이 심각한 환자들만 입원하고 있다.

다만, 독감과 RSV 환자가 급증하는 것과 달리, 코로나19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보통 한겨울이나 초봄에 유행하는 RSV가 최근 급증하는 점에 주목, 앞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수도 있다며 코로나19와 독감, RSV가 한꺼번에 퍼지는 이른바 '트리플데믹(tripledemic)'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연간 5만8천여 명이 RSV 감염으로 입원하며, 5세 이하 어린이 100∼300명이 RSV 감염으로 숨진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