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스마트워치 진출한다
한국계 제임스 박 창업 '핏빗' 21억 달러에 인수
핏빗의 웨어러블 제품 [연합뉴스]

웨어러블(착용형 기기) 시장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핏빗'(Fitbit)이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에 인수된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한국계 미국인 제임스 박이 공동창업한 핏빗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글이 현금으로 주당 7.35달러에 핏빗을 인수하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총 지분가치는 대략 21억 달러(약 2조4천500억원)로 인수 절차는 내년께 최종 마무리된다.

이번 인수 논의는 구글이 애플이나 삼성전자 등과 경쟁하는 웨어러블 시장에 뛰어든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제임스 박은 세 살 때 부모와 함께 미국에 이민, 하버드대 컴퓨터 공학과에 입학했으나 창업에 뜻을 품고 학업을 그만뒀다. 이후 2007년 핏빗을 공동 창업해 전세계 웨어러블 시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 인수 합의는 핏빗에도 성장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운동량 추적 기기 시장의 지배자였던 핏빗은 지난해 애플에 밀리며 전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의 약 절반을 내줬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