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트럼프 탄핵조사 공식화' 결의안 가결
비공개 조사에서 공개 조사로 전환

미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조사 절차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현재 진행 중인 탄핵조사 절차를 보다 명확히 규정하는 한편, 공개 청문회 개최와 증인의 증언 공개 등의 근거, 탄핵안 초안 작성을 위한 개략적 절차 등을 담고 있다.

31일 CNN,뉴욕타임스(NYT) 등은 탄핵조사 절차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이 하원에서 232표대 196표로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표결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국면에서 의회가 실시한 첫 표결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부를 결정짓는 투표가 아니라 탄핵 절차를 공식화하는 투표였다. 이에 따라 하원은 증인을 불러 공개 청문회를 열게 된다. 이제까지는 비공개로 청문회를 진행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의혹'으로 탄핵조사 대상이 됐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군사원조를 빌미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차남의 부패 연루 혐의를 조사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 또는 대가)는 없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앞서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 대행, 피오나 힐 전 백악관 러시아 및 유럽담당 고문 등은 비공개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줄줄이 내놨다.

여기에 9월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탄핵조사에 참석해 폭탄 발언을 하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