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G7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계획"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다음달 말 예정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오는 9월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발사 장면 참관 후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G7(Group of Seven) 구성이 ‘구식(Outdated)’이라며 기존 회원이었던 러시아를 재합류시키고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회의에 초청하고 싶다는 의향도 내비쳤다. 현재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멤버로 두고 있다.

G7은 당초 러시아를 포함해 G8이었으나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침공으로 러시아가 축출됨에 따라 G7이 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