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내준 피자헛, 40년만에 대표 메뉴 업그레이드
피자업계 경쟁 치열…배달서비스 확대·신메뉴 개발

 

미국의 피자 체인 피자헛이 40년 만에 시그니처 메뉴인 '오리지널 팬피자'의 조리법을 업그레이드하기로 했다.

28일 CNN에 따르면 피자헛은 오리지널 팬피자의 치즈 배합법과 소스를 바꾸고, 가장자리가 더욱 바삭해지도록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팬을 사용하기로 했다.

피자헛 대표메뉴인 오리지널 팬피자의 조리법이 바뀐 것은 지난 1980년 출시 이후 처음이다.

CNN은 피자헛의 이번 메뉴 변경이 피자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봤다.

경쟁업체인 도미노 피자는 매장 수가 2천 개 이상 더 많은 피자헛을 밀어내고 지난해 처음으로 전 세계 피자시장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도미노는 10년 전에 49년 된 레시피를 바꾸고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변화를 꾀했고, 그 결과 최근 5년간 50% 가까이 성장했다.

또 다른 경쟁업체 파파존스는 인종차별 논란에 따른 타격을 만회하기 위해 샌드위치 메뉴 등을 선보이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1위 자리를 내준 피자헛도 맥주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고 피자를 더 따뜻하게 배달하기 위한 절연 포장을 개발하며 경쟁업체들의 공세에 맞서왔다. 지난해에는 파파존스를 대신해 미국프로풋볼(NFL) 공식후원사 자리를 차지하기도 했다.

피자헛 관계자는 이번 메뉴 개발에 3년이 걸렸다며 "최신 팬 기술이 우리의 완벽한 치즈와 소스 비율과 결합한 새로운 피자를 출시하게 돼 설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