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박힌 생선가시, 맨밥 '꿀꺽' 삼켰다가는 낭패

밥 먹다가 생선 가시 등 음식물이 목에 걸리면 맨밥을 꿀꺽 삼키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가시가 박힌 상태에서 다른 음식물을 삼키면 처음에 아무리 살짝 박혔더라도 반드시 더 깊숙하게 박힌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살짝 박힌 이물질은 물 등 액체를 마시면 빠질 수 있지만, 밥처럼 고형 음식을 삼키면 이물질이 더 깊게 박힐 수 있다. 생선 가시 등 이물질이 목에 박히면 어른은 4%, 어린이는 7% 정도에서 염증이 생기거나 인두·식도벽에 천공·파열 등이 발생한다. 맨밥을 먹어서 가시를 내려보내는 등의 잘못된 대응이 원인이다.

저절로 빠지지 않는 이물질은 반드시 응급실에 가서 빼야 한다. 눈에 보이는 편도에 박혀 있으면 집게로 빼내면 된다. 편도 아랫부분인 인두에 걸리면 눈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내시경으로 제거한다. 인두보다 밑에 있는 식도에 이물질이 박히면 목보다 가슴이 더 따끔거리기 때문에 통증이 생겨도 원인을 못 찾고 방치하다가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식도에 가시가 박힌 걸 모르고 방치하면 가시는 연동운동 때문에 점점 깊숙이 들어가는데, 이런 상태가 1주일쯤 이어지면 식도가 뚫리는 천공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생선 가시를 먹을 땐 가시가 몸속에 박히지 않게 잘 발라서 먹도록 하고, 입안에 넣어서도 꼭꼭 천천히 씹어서 자신도 모르는 새 입에 들어온 가시를 잘 빼내야 한다. 만약 목에 가시가 걸린 느낌이 든다면 번거롭더라도 이비인후과를 찾아 가시가 있는지 확인하고 빼내도록 한다.

[헬스 조선]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