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30년 만에 '대변인 자격' 첫 흑인 여성

미국 백악관에서 30년 만에 처음으로 흑인 여성이 '대변인 자격'으로 브리핑룸 연단에 섰다.

카린 장-피에르(43) 백악관 수석 부대변인은 26일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공식 브리핑 첫선을 보였다흑인 여성이 백악관 출입기자단을 상대로 브리핑룸에서 공식 브리핑을 진행한 것은 1991년 조지 HW 부시 백악관 당시 주디 스미스 전 부대변인 이후 처음이다.

-피에르 부대변인의 이날 브리핑은 50여 분간 이어졌다그는 백악관 브리핑룸 연단에 선 소감을 묻자 "역사성에 감사한다"며 "이 연단에 서 있는 것이 방에 있는 것이 건물에 있는 것은 한 사람에 대한 게 아니라 미국인을 대표해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한 것"이라고 답했다그러면서 "분명히 대통령은 대표성이 중요하다고 믿으며제게 이런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또 "이것은 제 문제가 아니다우리 중 누구에 대한 것도 아니다"라며 "제가 여기에 있을 때마다 우린 진실하고 투명할 것이며그것이 대통령이 우리가 미국인과 소통하길 원하는 방법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다양성을 중시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전 백악관 공보팀 선임 참모 7명을 모두 여성으로 채우는 파격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이 중 장-피에르와 해리스 부통령의 대변인 시몬 샌더스부통령실 공보국장 애슐리 에티엔이 흑인이다역시 미래의 백악관 대변인 물망에 오르는 샌더스는 이날 장-피에르의 브리핑 데뷔를 축하하면서 "선구자들이 자랑스럽다"고 트윗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