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스크 안쓰면 대중교통 이용 제한
모든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제도 확대 적용

한국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버스나 택시 탑승이 제한되며, 모든 항공기 탑승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된다. 정부가 '조용한 전파'를 막기 위해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버스나 택시, 철도 등 운수 종사자나 이용 승객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사례를 개선하기 위한 이 같은 내용의 '교통분야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이 지침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버스나 택시 등 각 운송 사업자와 운수 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승차를 거부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제재를 가하지는 않는다.

지하철의 경우 운전자가 승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현장 관리 직원이나 승무원 등이 각 역사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안내할 예정이다.

이 같은 조처는 26일부터 모든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된다. 27일부터는 모든 항공사 탑승객에게도 적용된다.

정부는 또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두께가 얇은 치과용 마스크와 비슷한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대량으로 만들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