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년 역사의 렌터카업체 '허츠' 파산보호신청
코로나19에 직격탄

102년 역사를 지닌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렌터카업체 '허츠'(Hertz)가 코로나19 여파를 견디지 못하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플로리다에 본사를 둔 '허츠'는 22일 자동차 리스 대금 상환기간을 연장받지 못하면서 델라웨어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법원이 기업을 청산하기보다 존속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면, 법정관리가 시작돼 채무상환이 일시적으로 연기되는 회생절차에 들어간다. 다만 허츠의 유럽과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지사는 파산보호신청 대상이 아니다.

2019년말 기준 세계적으로 3만8천여명을 고용한 허츠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회사 중 한 곳이다. 지난 3월 중순 봉쇄 조치로 사실상 여행이 금지되면서, 허츠는 직원 1만2천명을 해고하는 등 자구책을 시행해왔다.

로이터통신은 허츠가 코로나19 이전에도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의 출현으로 위기를 맞았으며, 이에 사업 개선책을 모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