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8년만에 핵실험 재개 논의...러시아·중국 견제

미국이 지난 28년 동안 중단됐던 핵실험의 재개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워싱턴 포스트(WP)는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지난 15일 국가 기관 안보 수장들이 모인 회의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핵시험 의혹을 의제로 올리고 "미국도 핵실험을 한다면 핵 감축 협상에서 유용할 것"이란 얘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가핵안보국(NNSA)이 강력하게 반대했다고 복수의 정보통이 전했다. 이번 회의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은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고 WP가 전했다.

미국은 지난 1992년 이후 핵실험을 중단해왔고, 최근 몇 달 간 러시아와 중국이 폭발력이 낮은 저위력(low yield) 핵 실험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쪠는 이날 회의는 결국 "핵실험을 재개하기보다는 다른 방식으로 러시아와 중국에 대응해야 한다고 결론 났다"고 전하며, 핵실험이 핵보유국들 사이에 확산되면, 전례 없는 핵무장 경쟁을 초래하고 북한 비핵화 협상에도 장애가 될 것이란 분석을 덧붙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