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법률가 된 막내딸 자랑스럽다”
티파니, 조지타운대 로스쿨 졸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딸이 최근 로스쿨을 각각 졸업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3남 2녀 중 넷째이자 막내딸인 티파니가 지난 16일 조지타운대 로스쿨을 졸업했다고 20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훌륭한 학생이고 훌륭한 학교”라며 딸의 졸업 사실을 알린 뒤 “단지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은 가족 내 법률가다. 티파니가 자랑스럽다”고 썼다. 티파니의 남자친구이자 재력가인 마이클 불로스도 인스타그램에 “잠도 제대로 못 자는 힘든 여정 끝에 마땅히 얻을 것을 성취했다. 다시 한번 축하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3남 2녀 중 넷째이자 막내딸인 티파니는 아버지의 모교인 펜실베이니아대를 2016년 졸업한 뒤 로스쿨에 진학했다. 졸업 후 진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백악관에서 일하거나 가족의 부동산 사업 등에 합류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펜스 부통령의 막내딸인 오드리 펜스는 지난 18일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