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프리, 코로나19 타격 고향에 1,200만 달러 쾌척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66)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고향 주민들을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내놓았다.

21일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 재단'은 시카고를 비롯해 미시시피주 코지어스코, 내쉬빌, 밀워키, 볼티모어 등 도시에 코로나19로 신음하는 취약계층을 위해 총 1,20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카고는 윈프리가 1986년부터 2011년까지 25년간 자신의 이름을 내건 인기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면서 세계적 유명 인사로 발돋움한 곳이다.

코지어스코는 윈프리가 태어난 곳, 내쉬빌과 밀워키는 어린시절 자란 곳, 볼티모어는 방송인으로서의 커리어를 본격적으로 쌓기 시작한 곳이다.

윈프리는 "코로나19 사태에 불균형적으로 큰 피해를 본 커뮤니티를 돕는 것이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필수산업 종사자들은 몸을 아끼지 않고 희생하고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나를 키워준 커뮤니티에 내가 받은 것들을 되돌려주는 것이라 생각했다"고 기부 동기를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1,000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이 중 900만 달러는 미국 전역에서 펼쳐지는 코로나19 구호 활동에, 100만 달러는 저소득층 아동과 노약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아메리칸 푸드 펀드(American Food Fund)’에 지급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