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작년 합계출산율 1.7명...35년래 최저

미국의 지난해 출산율이 35년 만에 사상최저치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작년 미국에서 태어난 출생아가 약 375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전년대비 1% 감소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조사결과를 인용해 전했다. 40대 초반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의 여성 집단에서 출산율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대 여성의 출산율은 5% 하락해 감소폭이 제일 컸다.

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인 합계출산율 또한 사상최저 수준인 1.7명을 기록했다. 이 같은 저출산 현상에는 유례없는 경제적 압박을 느끼고 있는 `요즘 세대`의 고민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멜라니 브래셔 로드아일랜드대 사회학과 교수는 "분명 두 아이 이상을 낳고 싶어하는 가족들이 많지만 (사회에는) 그들이 그렇게 하지 못할 것 같다는 걱정을 하게 만드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여성들이 출산을 점차 뒤로 미루면서 40대 여성 출산율은 소폭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여성들은 여전히 아이를 낳길 원한다"면서 "학교를 졸업하고 경력을 다 쌓을 때까지 출산을 미루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내년 발표될 출산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선 좀 더 두고 봐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코로나19 사태로 '코로나 베이비' 출생이 급증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한스-피터 콜러 펜실베이니아대 교수는 "근거없는 믿음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CDC 보고서를 작성한 브래디 해밀턴은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는 코로나19의 여파를 가늠할 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