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빈촌이 부촌의 15배 치사율
불균형 심각...전국적 현상

뉴욕에서 코로나19 치사율이 소득수준에 따라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18일 맨해튼에서 소득이 높은 백인들의 거주지로 꼽히는 그래머시 파크의 코로나19 치사율은 10만 명당 31명이며, 반면에 전체인구의 40%가 흑인, 25%가 라티노인 시 외곽 지역의 파 로커웨이의 치사율은 10만 명당 444명이라고 밝혔다.

소득이 낮은 계층이 거주하는 지역의 치사율이 부유층 거주지역보다 15배 가까이 높다는 설명이다.

마크 레빈 뉴욕 시의회 보건위원회 의장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사람들이 두려워했던 것보다 더 심각한 불균형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레빈 의장은 이 같은 결과는 소득이 낮은 흑인과 라티노의 경우 의료서비스 접근 여력이 부족한 탓에 당뇨병과 고혈압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을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부유층과 비교해 저소득층의 거주지가 좁고, 많은 인원이 모여 살 가능성이 높다는 것도 코로나 19에 취약한 원인으로 꼽혔다.

이같은 현상은 뉴욕만의 특성은 아닌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일리노이주의 경우 인구 중 흑인이 14.6%이지만, 사망자 중 흑인은 40%에 달했다.

미시간주 역시 흑인 인구는 14%지만 흑인 사망자는 41%로, 인구 분포와 비교해 흑인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