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세계 첫 골프대회...박현경 우승
KLPGA 챔피언십 17언더파로 우승

박현경(20)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재개된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박현경은 17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6천601야드)에서 열린 제42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한 박현경은 상금 2억2천만원을 챙겼다. 1타 차로 밀린 임희정(20)과 배선우(26)는 공동 2위.

박현경은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2년 차의 신예로 29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을 메이저 타이틀로 장식했다. 2000년생의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메이저 우승은 지난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을 제패한 임희정에 이어 두번째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세계의 골프가 멈춘 가운데 가장 먼저 재개된 무대였다. 무관중으로 치러졌지만 미국을 비롯한 세계 10여 개국에서 경기를 중계했다. 미국의 일부 지역에서 미니 투어 대회가 진행 중이지만 상금이나 선수단 규모에서 이번 대회와 비교하기 힘들다.

박현경-우승-06

1~3라운드에서 3언더, 4언더, 5언더파로 꾸준히 타수를 줄인 박현경은 이날 마지막 4라운드에서 후반 역전으로 정상에 올랐다.

4라운드 중반까지 박현경은 2타차로 선두 임희정에 뒤지고 있었다. 후반 첫홀인 10번홀(파4)에서는 위기도 맞았다. 하지만 4m 거리의 파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시켜 임희정과의 간격을 2타로 유지하는 데 성공했고, 11~13번홀 3연속 버디로 대역전을 일궈냈다. 

박현경은 “계속 꿈꿔왔던 순간이 오늘 이뤄져서 감동이고 행복하다. 지난해 정말 마음이 힘들었다. 올해 욕심나는 타이틀은 평균타수상이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주(25)가 이소영(23)과 함께 나란히 14언더파 274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