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 백신 초기 임상결과...긍정적
"자연회복 수준 항체 생겨"

미국 바이오 기업인 모더나(moderna)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초기 임상시험 결과 참가자들 체내에 항체가 형성되는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모더나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 백신 후보((mRNA-1273)에 대한 1상 임상시험에서 시험 참가자 45명 전원에게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1상 임상시험은 대체로 소수의 인원만이 참여하며 백신의 안전 여부를 가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 아직 이 연구결과는 동료 과학자들의 검토를 받지 않았고 의학저널에도 실리지 않았다.

모더나는 시험 참가자 45명을 15명씩 3그룹으로 나눠 백신 후보 물질을 각각 25㎍(마이크로그램), 100㎍, 250㎍씩, 약 28일의 간격을 두고 두차례에 걸쳐 투여했다.

모더나는 백신 후보물질을 두 번째 투여한 후 약 2주가 지난 뒤 25㎍ 그룹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과 비슷한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모더나는 또 최소 8명(25㎍ 4명, 100㎍ 4명)의 시험 참가자에게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neutralizing antibodies)도 형성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 시험에선 가장 많은 양을 투여받은 3명이 눈에 띄는 부작용을 겪었다고 모더나는 밝혔다. 모더나 측은 구체적으로 어떤 부작용이 나타났는지는 언급하지 않은 채 이 부작용이 해결됐으며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소재한 모더나는 미국 국립보건원(NIAID)과 협업해 백신을 연구하고 있다. 모더나는 지난 7일 FDA로부터 2상 임상시험을 허가받아 조만간 600명을 대상으로 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모더나의 주가는 26%의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