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에 빗장 푼 이탈리아 첫날 로마 풍경

이탈리아가 코로나 19 사태 속에 굳게 걸어 잠근 국경의 빗장을 조금씩 열기 시작했다.

백신 접종 증명서나 코로나 19 음성 확인증을 소지한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솅겐 협약(역내 인적·물적 이동의 자유를 보장한 협약) 26개 가입국영국이스라엘발 관광객에 한해 16일부터 격리 의무가 면제된 것로마·밀라노·베네치아·나폴리 등 주요 도시에는 이미 첫날부터 해당국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수도 로마의 주요 관광지에서도 다양한 외국어가 들리고 있지만아직 첫날인 데다 관광객 규모가 가장 큰 중국·미국인이 빠진 터라 본격적으로 관광 시즌이 시작됐다고 말하기에는 섣부른 감이 없지 않다하지만 현지의 코로나 19 상황이 눈에 띄게 개선되는 가운데 이탈리아 정부가 격리 해제 대상 국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이탈리아 정부는 내달 중순께 똑같은 방식으로 미국발 입국자의 격리를 면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탈리아 정부가 도입한 코로나 19 국가 그룹 분류상 미국은 한국·캐나다·일본·태국·싱가포르·르완다·뉴질랜드·호주 등과 같은 그룹에 묶여 있다유럽 이외 지역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거나 감염 확산세가 비교적 약한 국가들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