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한국계 설립 '움짤' 플랫폼 '기피' 인수
알렉스 정, 2013년 공동 설립…4억 달러에 매각

페이스북이 이른바 '움짤'(움직이는 짤방)로 불리는 움직이는 사진 검색 플랫폼인 '기피'(Giphy)를 인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5일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기피가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거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악시오스는 페이스북이 약 4억달러에 기피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기피는 이미지 파일인 GIF 라이브러리를 보유한 플랫폼이다. 사람들은 이 플랫폼에서 필요한 이미지를 검색해 이용할 수 있다.

소셜미디어 트위터, 업무용 메신저 슬랙은 자체 앱에 기피를 연동하고 있다. 메시지 작성 창에서 GIF 라이브러리에 접근해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다. 애플도 아이메시지에 이 기능을 도입했다. 페이스북은 기피 앱을 페이스북 앱과 메신저,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에 이용해왔다.

인스타그램은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제3자 플랫폼들이 앞으로도 계속 기피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앞으로 기피를 인스타그램 앱을 포함한 다양한 앱들과 더 긴밀히 통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피는 한국계인 알렉스 정이 2013년 제이스 쿡과 공동으로 설립했다. 두 사람은 아침을 먹으면서 이미지만을 이용한 의사소통이 활발해지는 추세에 관해 얘기하다가 사업을 구상하게 됐다.

알렉스 정은 지난해 정보기술(IT) 매체 테크와이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일 10억건 이상의 검색 요청을 받고 있다"며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을 모델로 해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우리의 검색 플랫폼은 구글에서 찾지 않는 검색어들에 최적화해 설계됐다"며 "예컨대 우리 플랫폼에서는 매일 1억명의 사람이 '배고프다'는 단어를 검색한다. 우리는 아주 재미있는 검색 결과를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의 IT 공룡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도 기업 인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날 애플은 가상현실(VR) 스타트업 '넥스트VR'을 인수했다고 밝혔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통신 소프트웨어 업체 '메타스위치 네트워크'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