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학교·식당 등 정상화 판단 지침 공개
종교는 빠져…"백악관, 제한 권고에 제동"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4일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문을 닫은 학교나 식당 등의 개장에 필요한 지침을 공개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지침은 직장, 식당과 술집, 대중교통, 보육기관, 캠프, 학교의 운영 주체가 '예, 아니오' 식으로 대답하는 문항을 따라가면 시설 재개 준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1쪽짜리 문서 6개로 돼 있다.

식당과 술집의 경우 재개장이 주와 지방 정부의 명령과 일치하는지, 사업주가 중증 질환 위험이 높은 근로자를 보호할 준비가 돼 있는지를 묻고, 그렇지 못할 경우 영업을 재개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 이런 준비가 갖춰지더라도 테이블과 의자의 공간을 넓히고 차량이동형이나 배달 서비스를 하도록 권장하며 인원 규모 제한, 뷔페 같은 셀프서비스 금지, 근로자의 사업장 도착시 증상 확인 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사항을 열거했다.

학교 관련 지침엔 '코로나19 의심 학생 및 직원의 증상을 매일 체크할 것' 등의 권고사항이 포함돼 있고 거리 두기, 손 씻기, 직원 마스크 착용, 증상자 자가격리 등의 요구사항도 들어 있다.

CDC가 이번 초안을 마련했지만 주별로 발병 정도가 다른 상황에서 지나친 규범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그동안 수정 작업이 진행됐다.

AP는 57쪽에 달하는 초안에는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 거리 유지, 집회 규모 제한 등 상세한 정보가 담겼지만 이날 지침에는 아예 빠졌다며 백악관은 종교시설에 제한사항을 권고하는 데 우려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발표된 지침은 지난달 CDC가 백악관에 보낸 권고 초안보다 덜 상세하고 (연방정부보다는)주 및 지방 정부에 대한 책임을 강화했다"고 분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