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만5천 명 신규 고용, 아마존 "입사하면 $1000 준다"

미국 경제가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주요 기업들이 인력을 채우느라 급여를 올리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미국에서 75천 명을 신규 고용하기로 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1천 달러의 보너스를 줄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3일 보도했다.

신규 채용 인원은 미국 내 전체 인력의 8% 규모로시간당 평균 17달러로 이는 아마존의 통상적인 초봉인 시간당 15달러보다 많다연례 할인행사인 '아마존 프라임데이'를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대규모 채용을 통해 미국 전역의 물류창고에서 일할 근로자를 뽑는다.

아마존은 지난달에도 50만 명 이상의 기존 시간제 근로자들의 급여를 시간당 0.53달러 인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코로나 19 대유행 후 소비자들의 온라인 쇼핑 의존도가 높아지며 실적이 더욱 좋아진 아마존이 임금을 올리면서 고용에 나서는 것은 기업 간 인력 쟁탈전이 치열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브라이언 올사브키 아마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경제가 다시 열리기 시작하면서 수많은 여러 산업에 걸쳐 신규 고용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