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1분기 숙소예약·매출 증가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올해 1분기에 숙소예약과 매출액이 증가하는 성적표를 거뒀다.

에어비앤비는 1분기에 숙소 주인의 수입과 서비스 수수료청소 수수료세금 등을 합친 총 예약 가치가 작년 동기보다 52% 증가한 1029천만 달러매출은 5% 늘어난 88700만 달러라고 13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 19사태가 터지며 여행업이 직격탄을 맞았던 작년 1분기의 총 예약 가치는 677천만 달러매출은 84200만 달러였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그러나 수익 면에서는 117천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1년 전의 순손실 34100만 달러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이자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인 71700만 달러도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손실 증가는 주로 부채 상환과 신주 인수권 증권과 관련된 비용 때문이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1분기는 통상 여행업의 계절적 특성 탓에 매출이 가장 적은 시기이지만 올해 1분기에는 시장의 예측을 크게 앞질렀다에어비앤비는 근거리 여행과 장기 숙박이 늘어난 데다 사람들이 숙소예약에 더 적극적이어서 사업의 점진적인 개선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간 재무 전망치를 내놓기는 이르다면서도 4월 숙박 예약 건수와 전체 숙박 금액이 3월보다 개선되는 추세를 보였다고 전했다주요 도시로의 여행은 여전히 침체해 있지만 도시 이외 지역으로 가족·단체 여행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