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감염 첫 인정…"전국 모든 도·시·군 봉쇄"

북한은 지난 12일 하루 전국에서 1만8000여명의 발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코로나19 확진자를 포함한 6명이 사망했다고 공개했다.

북한은 13일 전국의 모든 도·시·군을 봉쇄하고 이상 증상자를 철저히 격리한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보고 내용과 관련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돼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200여명이 완치됐다”고 밝혔다. 이어 “5월 12일 하루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00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였고 현재까지 18만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그중 BA.2(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전날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 2019년 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인정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북한 12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연속 발사했다. 3발 연속 발사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모두 약 20초 간격으로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