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속 美 계란값도 폭등…조류인플루엔자 여파에 23% 폭등

식료품 가격이 급등한 미국에서 계란 가격도 폭등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계란 12개의 평균 가격은 3월보다 23% 폭등한 2.52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미 노동통계국이 물가 변동을 추적·집계하는 모든 소비자 제품을 통틀어 가장 큰 상승폭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이 같은 계란값 폭등은 미 전역을 휩쓴 조류인플루엔자로 미국의 암탉 중 거의 10%가 폐사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에는 총 3억 마리의 닭이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폐사된 미국의 닭과 칠면조는 모두 3천700만 마리다. 이 중 2천900만 마리가 달걀을 낳는 암탉이다.

한편 11일 발표된 미국의 지난달 식료품 가격은 전월보다 0.9%, 전년 동월보다 9.4% 각각 급등해 전체 상승률(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8.3%)을 상회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