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포스트, 144년 역사에 첫 여성 편집국장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144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편집국장을 기용했다.

주인공은 AP통신 편집국장인 샐리 버즈비(55). WP는 11일 버즈비 선임을 발표하면서 다음 달부터 버즈비가 WP 편집국을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버즈비는 캔자스대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AP에 몸담아 2017년부터 기자가 2800명에 이르는 AP의 편집국장을 맡아왔다. AP 워싱턴지사장을 지냈고 백악관과 의회 등을 출입하는 한편 2012년과 2016년 대선을 취재했다.

이제는 편집국 인원이 1천 명에 달하는 WP의 편집국장으로 옮긴다버즈비는 WP 발행인 프레드 라이언과 사주 제프 베이조스의 면접을 거쳐 이견 없이 편집국장에 기용됐다.

라이언 발행인은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뉴스를 총괄해온 버즈비의 경험을 주요 인선 배경으로 꼽았다버즈비는 "WP는 정말로 풍부한 기자로서 유산과 놀라운 스태프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성장과 혁신의 시점에 이런 조직에 합류하는 것은 신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버즈비는 WP의 첫 여성 편집국장으로 발탁된 것에 대해서도 영광이라면서 "우리는 다양성이라는 사안에 있어 안주해서는 안 된다얼마나 우리가 진전을 만들어내든 절대 충분치 않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