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주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하락…상승분 모두 반납

최근 실망스러운 1분기 실적을 내놓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주가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10일 뉴욕 나스닥 시장에서 아마존 주가는 한때 2천150달러 아래로 떨어져 거래됐다.

경제매체 CNBC는 아마존 주식이 이 가격 선에서 거래됐던 것은 2020년 2월이 마지막이었다면서 아마존 주가가 팬데믹 이후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아마존 주가는 장중 최고가 기록인 2021년 7월의 3천773.08달러에서 40% 이상 하락한 것이다.

아마존은 대표적인 팬데믹 수혜 기업의 하나였다. 신종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령으로 집에 갇히다시피 한 사람들이 온갖 물건을 온라인 쇼핑으로 구매하면서 아마존은 기록적인 실적을 냈고, 주가는 급상승했다.

그러나 팬데믹이 수그러들면서 사람들이 오프라인 매장을 다시 찾기 시작한 지난 1분기 이 회사는 7년 만에 적자를 냈고, 매출액 증가율은 21년 만에 가장 낮은 7%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에 대한 우려로 작년 말부터 탈(脫)기술주 행렬에 나서기 시작했다. 여기에 보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기름값과 식료품 가격이 치솟으면서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하고 있다.

지난 4일 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인상한 뒤에는 정보기술(IT)주의 매도가 속도를 더 내면서 최근 3거래일 만에 미국의 7대 빅테크 시가총액이 1조달러 이상 증발하기도 했다. 주가가 급락한 7개 빅테크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아마존, 테슬라,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플랫폼, 엔비디아 등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