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긴밀 협력" 친서…尹대통령 "한미동맹, 번영의 핵심축"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식 당일인 10일 '세컨드 젠틀맨'인 더글러스 엠호프 단장을 비롯한 미국 축하사절단을 접견하고 한미 양국의 우의를 다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의 대통령실 청사 5층에 마련된 접견실에서 약 30분간 미 사절단과 면담했다.

미국은 첫 한미정상회담이 임박한 상황을 고려해 종래의 국무장관이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대신 '세컨드 젠틀맨'을 취임식에 보내 친선과 우호의 메시지를 내는 데 더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미 사절단을 환영하면서 "정부와 의회, 문화계 등 각계를 대표하는 분들로 경축사절단을 파견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70년 역사의 한미동맹은 동북아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었다"면서 "대한민국은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했다. 미국의 여러 동맹 중에서도 한미 동맹은 가장 성공적인 모범 사례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엠호프 단장은 먼저 취임식에 대해 "대한민국 민주주의 활력과 힘을 진정으로 축하하는 자리였다"면서 취임식에서 공개된 청와대 개방 모습이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불과 10여 일 뒤에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만나기를 굉장히 고대하고 있다"면서 "역대 새 정부 출범 후 가장 이른 시기에 이뤄지는 한미정상회담으로 알고 있다"고 의미를 뒀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제게 친서 전달을 부탁했다. 취임 축하 말씀뿐 아니라 앞으로 5년간 (윤) 대통령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담은 친서"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엠호프 단장으로부터 친서를 전달받은 뒤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인사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