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
해리스 대사 "감사·한미동맹 굳건"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고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24일 양국 정상 통화에서 논의한 코로나19 공동대응의 후속 조치로, 국내 상황과 마스크 수급,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 마스크는 내일(11일) 새벽 미국에 도착하며, 연방재난관리청(FEMA)를 통해 의료시설과 의료종사자 등을 포함한 미국 내 필요한 현장에 지원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미 한국대사관도 "미국의 코로나19 조기 극복 노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미 동맹 정신에 기초한 다양한 협력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미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이날 트위터에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에 마스크 200만 장을 긴급 지원해 준 청와대에 대단히 감사드린다"면서 "우리의 동맹과 우정은 70년 전만큼 중요하고 굳건하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