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년 만에 청와대 개방 시작…첫날 2만6000명 관람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가 오늘(10일) 개방됐다. 청와대 내부가 공개된 것은 74년 만에 처음이며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청와대 정문이 열렸다.

74인의 국민 대표단이 먼저 입장하고, 정오부터는 일반 관람객의 입장이 시작된다. 오늘 하루 2만6000명의 시민이 청와대 관람을 하게 되며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이들이다. 내일부터는 아침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2시간 단위로 입장해 하루 3만9000명이 관람할 수 있다.

개방 행사가 끝나는 23일 이후의 관람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청와대에 들어가면 경내를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역대 대통령 집무실이 있던 본관과 국빈 만찬 등에 쓰이던 영빈관, 외국 귀빈 의전 행사 등에 사용된 상춘재, 어린이날 행사가 열렸던 녹지원, 대통령이 거주하던 관저 등이다. 다만 건물 내부는 볼 수 없다.

바로 어제까지 업무가 이뤄진 공간들이라 시설과 내부 정비가 필요하다는 게 청와대이전 TF의 설명이다. 청와대 경내 개방과 함께 뒤편 북악산 등산로도 열린다. 인원 제한 없이 전면 개방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