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KTX 타고 양산 평산마을 도착

문재인 전 대통령이 오늘(10일) 5년 임기를 마치고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도착했다. 오늘 새벽 0시부터 자연인이 된 문 전 대통령은 오전에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취임식 후 윤 대통령 배웅을 받으며 국회를 떠난 문 전 대통령은 서울역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한 뒤 KTX 특별열차를 타고 낮 12시 20분쯤 양산으로 출발했다. KTX 열차는 2시간 남짓 달려 울산 통도사역에 도착했고 이곳에도 1천 명에 가까운 지지자들이 파란색 풍선과 바람개비를 들고 문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제야 무사히 잘 끝냈다는 것을 실감한다"면서 "약속드린 대로, 빈손으로 갔다가 빈손으로 돌아왔지만 훨씬 부유해졌다"라고 말했다.인사를 마친 문 전 대통령은 곧바로 차량에 탑승해 오후 2시 50분에 평산마을의 마을회관 앞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드디어 제 집으로 돌아왔다"며 "제 집으로 돌아오니 '이제야 무사히 다 끝냈구나' 하는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이제 주민들과 농사도 짓고, 막걸리도 한잔 나누고, 경로당도 방문하고 잘 어울려 살아보겠다"고 말했다.사저로 들어간 문 전 대통령은 평산마을 주민과 차담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