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폭 거주 간호사 7백만불 복권 당첨

써폭에 거주하는 간호사 이사 아이비(Eartha Ivey)가 7백만 달러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차지했다.

버지니아 복권국 관리들은 그녀는 “100xThe Money”라는 복권을 구입해 2백 6십만분의 1 우승 확률의 주인공이 됐다. 그녀는 7백만불을 30년간 나눠 받거나 세전 4백20만불을 현금으로 받을 수 있는 옵션이 있다.

그녀는 6550 햄톤로드 파크웨이 선상에 위치한 Dollar Delites에서 복권을 구입했다. 복권을 판 매장도 1만불의 보너스를 받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