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리는 靑 대통령 시대, '마지막 퇴근' 文…"다시 출마할까요"

 "여러분 고맙습니다. 다시 출마할까요?" 9일 오후 마지막 퇴근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앞에 운집한 수천 명의 지지자를 마주해 상기된 표정으로 이처럼 말했다.

5년간의 임기를 마치는 순간이었지만 지지자들의 환호성에 힘을 얻은 듯 농담으로 다시 출마할지를 물었고, 지지자들은 "예"라고 외치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의 퇴근길은 탁현민 의전비서관이 며칠 전 예고한 대로 직원들과의 인사로 시작됐다. 오후 6시에 맞춰 부인 김정숙 여사와 관저에서 나온 문 대통령은 파란색과 흰색 풍선을 들고 기다리던 청와대 직원들을 맞이했다.

'문재인 평범한 매일을 응원합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든 직원들은 일제히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쳤고, 문 대통령에게 꽃다발을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정문으로 걸어 나왔다. 이곳에서는 그간 정문을 지키던 경비 요원에게 인사말을 건네는 모습도 보였다.

정문을 나온 문 대통령은 일찍이 나와 건너편에서 기다리던 지지자들에게 다가가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난다. 특히 효자동, 청운동, 신교동, 부암동, 북촌, 삼청동 인근 지역 주민께 특별히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도 했다.

김 여사는 "여사님 사랑해요"라고 외치는 시민에게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였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준비돼 있던 연단에 올라 마이크를 잡았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많은 분이 저의 퇴근을 축하해주니 저는 정말 행복하다"라며 "앞으로 제 아내와 전임 대통령으로서 '정말 보기 좋구나'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잘 살아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여사도 "대통령님과 함께 세계 속에 우뚝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시는 여러분이 함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어린아이들이 행복하게 뛰어놀 수 있는 기대가 있는 나라를 위해 노력해 달라"면서 "저도 양산에 가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연단을 내려와 지지자들에게 다시 한번 인사한 뒤 대기하던 관용차를 타고 임기의 마지막 밤을 보낼 모처로 이동했다.문 대통령은 탑승한 차 안에서 창문을 내려 다시 한번 손을 흔들며 작별 인사를 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