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9일 현충원 참배·퇴임연설…분수대서 '마지막 퇴근' 인사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임기 종료를 나흘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일정을 공개했다. 탁 비서관은 5일 MBC라디오와 KBS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임기 마지막 날인 9일 일정 등을 비교적 상세히 전했다.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9일 오후 6시가 되면 (퇴근을 위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관저에서 (김정숙) 여사를 모시고 청와대 정문 쪽으로 걸어서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퇴근길 마중을 오시지 않을까 싶어서 청와대 정문부터 분수대까지 내려가며 인사도 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에서 짧게 소회도 밝힐 계획"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역대 대통령들이 대개 퇴임 전날 현충원을 찾은 것과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 역시 오는 9일 현충원을 참배한 뒤에는 별도의 퇴임 연설도 계획 중이라고 탁 비서관은 밝혔다.

탁 비서관은 "어디라고 밝힐 수는 없지만 외교 행사도 있어서 마저 해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다만 해당 행사가 정확히 며칠에 열리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앞두고 청와대 내부 전산망이 끊겨 모든 보고를 수기로 하고 있다고도 했다.

탁 비서관은 윤 당선인 측이 10일부터 청와대를 전면 개방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현재 (청와대) 개방 상태랑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며 "같은 방식인데 가이드만 없어지고 건물 안에 들어가지 못한다면 전면개방이라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