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는 시기를 두고 정치권•의학계서 이견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절 정치적 쟁점이 됐던 마스크 착용이 또다시 정치권의 논쟁거리로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 시절엔 언제 마스크를 써야 하느냐가 논란이었다면 이번에는 언제 마스크를 벗어야 하느냐가 쟁점이 되고있다.

이번 논쟁은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 인해 촉발됐다고 CNN 방송은 3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백악관 야외 잔디밭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연설을 하러 나오면서 마스크를 쓰고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CDC가 개정한 새로운 마스크 착용 지침에 대해 설명했다. 새 지침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소규모 실외 모임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것이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NBC 방송에 나와 백신을 맞은 사람이 계속 마스크를 쓰는 것은 "애국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마스크를 둘러싼 논란을 이용해 바이든과 민주당이 정치적 올바름(인종·성별·민족·종교·성적 지향·장애 등과 관련한 차별·편견을 없애자는 정치 운동)의 과잉 상태이며 정부의 권한을 이용해 미국인의 자유를 침범하려 한다는 논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하지만 CNN은 이런 논란이 정파적 이익을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 집단에서만 벌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짚었다. 의학계도 CDC의 마스크 지침을 두고 '완화에 지나치게 조심스럽다'거나 '대중에게 서로 상충해 혼란스러운 조언을 주고 있다' 등의 격렬한 논쟁을 벌이고 있다.

앞으로 코로나19 예방조치의 복잡하게 얽힌 거미줄을 안전하게 해체하는 일이 이를 시행하는 것만큼이나 논쟁적인 일이 될 것임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