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초상화 공개…지역 무명 청년 작가 작품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 역대 대통령의 초상화와 함께 걸릴 문재인 대통령의 초상화가 (한국시간) 3일 공개됐다. 문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주재한 국무회의에 앞서 공개된 초상화는 중앙무대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1980년생 청년 작가 김형주 씨의 작품이다.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과 청와대 참모들에게 초상화를 보여주며 "공식 초상화는 대부분 그 시기에 초상화를 가장 잘 그린다는 작가를 선정해 의뢰하는 게 보통인데, 그런 절차에 신경을 쓰지 못할 때 청년 작가가 수고가 많으시다며 응원하는 마음으로 성의껏 그려 선물로 보내온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상화 장르의 대가들이 아쉬워할 수는 있는데, 그 분들께 양해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초상화를 그리는 시기가 와서 '새롭게 할 것 없이 이 초상화가 어떤가' 하고 의견을 들어보니 내부에서 다들 좋다고 평가했고, 전문가들 의견도 그래서 기왕에 제가 받아둔 초상화를 이렇게 선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일부 국무위원은 "이제 역사의 세계로 들어가셨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