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27년 만에 이혼키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Bill Gates)가 아내 멀린다(Malinda)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고 3일 밝혔다.

빌 게이츠는 트위터로 공개한 부부 공동 성명에서 "깊이 생각하고 우리의 관계를 위해 많이 노력해본 결과 결혼을 끝내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는 생각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부부가 세운 자선 단체 '빌앤드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라며 "우리가 새로운 삶에서 길을 찾을 동안 가족의 사생활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빌게이츠는 MS에서 마켓팅매니저로 일한 멀린다와 처음 만나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게이츠와 멀린다는 결혼 27년 만에 결별하게 되는 셈이다.

빌 게이츠는 재산의 대부분을 재단에 기부했지만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 지분 1.37%를 보유 중이다. 이는 시가로 260억달러(약 29조2000억원)에 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를 강타한 지난해 빌 게이츠는 MS 이사회에서도 물러났다.

다만 구체적인 재산 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CNBC는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