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지식 재산권 논의 활발

인도를 포함한 개발도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급격히 악화하면서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미국과 영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 발 빠르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지만백신 생산을 늘려 개도국의 접종을 지원하지 않으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종식은 요원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3일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과 다른 서방국가글로벌 제약업체들은 인도와 개도국들의 코로나19 대확산 때문에 지식재산권 포기 압력을 받고 있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한 약 60개국은 이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지식재산권 규정 미적용에 관한 새로운 제안을 수일 내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 내부에서조차 코로나19 백신을 만드는 제약업체들이 특허를 포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고든 브라운 전 영국 총리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 등 각국 전직 정상 약 60명과 노벨상 수상자 약 100명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백신 관련 지재권 적용을 한시적으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미국 의회 내 100명 이상의 의원들도 이 같은 방안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실제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