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분무 형태 코로나19 백신' 개발 박차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뛰어든 제약사들이 주사가 아닌 새로운 형태의 백신을 출시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3일 차세대 코로나19 백신 중 일부는 알약과 분무기 등의 형태로 개발되고 있어 백신 운송과 접종이 더욱 용이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현재 세계적으로 277개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 중이고 이 중 93개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 단계에 진입했다.

이 중 2개는 알약 형식의 백신이고, 7개는 코에 뿌리는 분무 형식의 백신이다

분무 형식의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회사 알티뮨의 스콧 로버츠 최고과학책임자는 분무 형식의 백신이 주사보다 훨씬 쉽고 효과적인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주사기가 필요 없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간단하고, 면역력을 발생시키는데도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또한 팔 근육에 백신을 주입하는 것에 비해 감염 최초 발생 부위인 코의 점막으로 백신을 주입하는 것이 호흡기를 통한 바이러스 전파 방지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독감 백신중에도 '플루미스트' 라는 백신은 코로 주입하는 형식이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제약업체 백스아트는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초기 실험에선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올해 중반 임상 2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같은 새로운 형태의 백신이 개발된다면 운송과 보관의 어려움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들이 도움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